*** 비내리는 날 - 병호홈페이지 *** http://irainy.net
Rain ::
story
Home. .Culture. .Story. .Food. .Gallery. .Travel. .Guestbook.

Introduction

비와 당신의 이야기

View of life

Human

Economy

Review

Others

Unclassified

즐거운 글쓰기


 ID
PASS


현재 접속자
회원: 0분
손님: 0분

   Category  
가입인사
 모카커피  2005-06-04 | VIEW : 1,520
죽으면 죽으리라    


    실화소설 「죽으면 죽으리라」의 저자 안이숙이
    일제의 신사참배에 항거하다가 평양형무소에
    수감되었을 때의 일이다.

    그 때 옆의 감방에서 매일같이 괴성을 지르는
    한 미친 만주 여자를 두고 다른 수감자들은
    잠을 못 자겠다고 불평을 하고, 욕설을 하며,
    내 쫓으라고들 야단이었다.

    외간남자와 눈이 맞아 남편을 죽이고 시신을
    토막 내어 압록강에 버린 죄를 지은 그 여자는
    외간 남자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이를 안고
    취조를 받던 중, 간수가 아이를 데려가자
    실성해서 그 때부터 날마다 소리를 질러댔던
    것이다.

    안이숙 여사는 간수에게 소리를 지르는 만주
    여자를 자기 감방으로 옮겨달라고 부탁을 했다.

    그 여자의 머리는 산발이 되었고, 몸에서는
    얼마나 냄새가 나는지 숨을 쉴 수조차 없었다.
    또 경계와 미움, 원한 가득한 눈으로 안 여사를
    노려보았으나 안이숙 여사는 동상이 걸려 터지고
    부은 그 여자의 손과 발을 끌어 자신의 가슴에
    넣고 녹여 주었다.

    그리고는 만주 말로 계속
    "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. 나는 당신을 좋아합니다"
    라고 했다.

    몸으로 보여준 사랑을 받은 이 여자는 점차
    나아지더니, 얼마 후 건강한 정신을 되찾았다.




- 소 천 -


================
제 메일에 <사랑밭새벽편지>라는 타이틀아래
매일 배달되는 편지입니다.

가입한 기념으로 올립니다.
순간 가슴이 뭉클해 졌는데,
레인외 다른님도 그러하기를...





 LIST   
136   리뷰 :: 전자사전 새로 샀다.  °[1]  rain 060120 1398
135   미분류 :: 기억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추천곡    rain 060117 1352
134   미분류 :: 나를 괴롭히는 메모들  °[1]  rain 060113 1295
133   생각 :: 마지막 콘서트  °[5]  rain 051230 1509
132   미분류 :: 스노우보드    rain 051215 1337
131   생각 :: 외로움1.    rain 050830 1449
130   휴먼 :: 오래오래 산다는것.    rain 050721 1540
  타인 :: 가입인사    모카커피 050604 1520
128   휴먼 :: 카네이션    rain 050509 1748
[1][2] 3 [4][5][6][7][8][9][10]..[18]  ≫ SEARCH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GGAMBO
Copyright@Dr.oh-byung ho. All rights reserved. Since 1999.7